미학 | 예술론
서양미술
동아시아 미술
한국미술
우리문화 탐방
패션 | 섬유예술
미술교육 | 실기
디지털 | 미디어아트
색채 | 디자인 | 공예
건축
도록 | 저널
미술 재료 백과
   
그림으로 화해
 
빨강의 역사-인
   
예술가의 편지-
 
 
 
 
색의 인문학-미셸 파스투로가 들려주는 색의 비하인드 스토리
미셸 파스투로, 도미니크 시모네
고봉만
2020년3월17일
168쪽
22,000원
979-11-85954-56-1
판매중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알라딘
 
-책소개-

서양 상징사의 대가 미셸 파스투로가 들려주는

색에 관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이야기

 

모든 색에는 이야기가 있다

 

색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었으며, 어떻게 이용되어 오고,

왜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변천되었을까?




색이 우리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평화를 상징하는 파랑은 언제부터 모든 이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것일까? 맑고 깨끗한 느낌의 하양이 웨딩드레스의 색으로 채택된 이유는 무엇일까? “노랑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게 된 결정적 이유는 금색과의 경쟁에서 밀렸기 때문일까? “검정의 인기와 종교 개혁은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일까? 우리는 왜 파랑을 남자의 색, “빨강을 여자의 색으로 인식하는 것일까?

색의 상징성은 절대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다. 시대와 장소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면서 사랑을 받기도, 배척을 당하기도 한다. ‘웨딩드레스하면 어떤 색이 제일 먼저 떠오르는가? 나라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하양이라고 답할 것이다. 그러나 불과 몇 세기 전까지만 해도 웨딩드레스의 색은 화려하고 빛나는 빨강이었다. 빨강은 권력의 힘, 전쟁에서의 승리, 화려한 아름다움 등을 의미했기에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 있었다. 여기에서 흥미로운 점은 대부분의 색이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 즉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빨강의 부정적인 면은 무엇이었을까?

 

 

시모네가 묻고 파스투로가 답하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중세사 연구가이자 색의 역사에 정통한 미셸 파스투로의 저서로, 프랑스 내에서 스테디셀러로 자리한 Le petit livre des couleurs의 개정판이다. 프랑스 유명 일간지 l’Express여름 특집 기사들을 모은 것이며 소설가 겸 기자인 도미니크 시모네가 질문하고 미셸 파스투로가 답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미셸 파스투로는 사람들이 색에 품고 있는 사회 규범과 금기, 편견 등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미로 변주되어 우리의 사회·문화적 환경과 태도, 언어와 상상계에 미치는 색의 영향력을 역설한다. 그는 그림이나 장식물, 건축, 광고는 물론이고 우리가 일상에서 소비하는 제품, , 자동차 등 이 세상 모든 것들의 색이 비밀에 싸인, 불문(不文)의 코드로 지배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제 그가 들려주는 컬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통해 색이 가진 상징성과 역사적·사회적 의의를 짚어보도록 하자.

 

 

여섯 개의 기본색 + 다섯 개의 중간색

 

그는 우리가 파랑, 빨강, 하양, 초록, 노랑, 검정의 여섯 가지 기본색으로 이루어진 체계 속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한다. 우선 소심한 파랑을 언급한다. 현대인들이 파랑을 사랑하는 이유는 이 색에 합의를 이끌어 내는 힘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오만한 빨강이다. 권력을 갈망하는 이 색은 피와 불, 덕성과 죄악을 동시에 주무른다. 그 다음으로 순결한 하양의 차례다. 천사나 유령의 색, 자숙과 불면의 밤을 상징하는 색이다. ‘초록도 제 나름대로 할 말이 많다. 평판이 좋지 않은 이 색은 위선과 교활, 요행과 우연, 불충한 사랑을 상징한다. 이어서 밀밭의 노랑이다. 이 색은 콤플렉스투성이로, 자신의 처지에 부당함을 느낀다. 우리가 그를 너무 오랫동안 홀대했으니 그런 그를 용서해야 한다. 끝으로 화려한 검정이다. 겉 다르고 속 다른 검정은 엄격함과 뉘우침의 색인 동시에, 의식용 정장에서와 같이 우아함과 오만함의 색이다.

그럼 여섯 가지 색 다음에 오는 색은 무엇일까? 미셸 파스투로는 이 색들의 후발 주자로 보라, 주황, 분홍, 밤색, 회색을 꼽는다. 이 다섯 가지 중간색들은 주로 과일이나 꽃과 연관되어 있다. 그리고 각각 고유한 상징성을 갖추면서 건강과 활력을 상징하는 주황이나 도발과 허세를 상징하는 분홍처럼 자신들의 정체성을 찾아간다.

이 열한 가지 색 다음에는 분리와 분류가 불가능하고, 말로 표현하기도 어려운 다채로운 색들이 끝없이 이어진다. 그러므로 이 색들을 일일이 파악하고 정의하는 것은 부질없는 짓이다.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E-MAIL to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