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학 | 예술론
서양미술
동아시아 미술
한국미술
우리문화 탐방
패션 | 섬유예술
미술교육 | 실기
디지털 | 미디어아트
색채 | 디자인 | 공예
건축
도록 | 저널
미술관에 가기
 
예술사 TOP10 -
향수 A to Z -
 
여자의 재능은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
민경 샘과 미술나라 아이들 지음
2013.7.15.
176
15,000원
978-89-91847-21-7(13600)
판매중
교보문고
YES 24
알라딘
인터파크
 
-책소개-

아이들이 직접 동화를 쓴다면 어떨까?

어린이들이 쓰고 그린 가장 솔직하고 자유로운 일상과 상상의 이야기들

진정한 미술교육의 성과를 보여주는 책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는 어린이들의 생생한 육성을 들을 수 있는 아이들이 직접 쓰고 그린 동화 27편의 모음집이다. 이 책을 진행한 민경 샘(박민경 선생님)은 인천 송도에서 몇 년 동안 아이들과 함께 미술을 공부가 아닌 놀이로 접근하며 공유해왔다.

박민경 선생님은 미술과 자연이 경쟁과 공부에 지친 아이들의 마음에 힐링이 될 것이라고 믿어왔다. 그리고 실제로 자연 속에서 놀면서,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미술과 공연을 감상하면서 아이들은 세상을 보는 자기만의 눈을 키우고 친구들과 관계를 회복하고, 스스로의 목소리를 낼 줄 알게 되었다.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는 민경 샘과 미술나라 아이들이 몇 년 동안 함께 해 왔던 미술 놀이의 한 결과물로, 어른들이 그토록 알고 싶어 했으나 제대로 접근하기 힘들었던 세상을 보는 아이들의 눈과 이를 받아들이는 아이들의 마음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책이다. “우리 아이는 도대체 무슨 생각일까?”라고 고민하는 부모와 교사들에게, 그리고 자기만의 이야기를 만들고 싶어하는 아이들에게 추천할 만한 책이다.

 

미술이라는 무대 위에서 가능성을 키워나가는 아이들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의 가장 특별한 점은 아이들이 어떤 억압이나 조건도 없는 자유로운 상태에서 그리고 쓴 솔직한 이야기라는 점이다. 상이나 칭찬을 받기 위해서 혹은 어른들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쓴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림이나 글이 조금 거칠고 덜 다듬어졌을 지라도 아이들이 세상을 인지하고 받아들이는 모습을 정확하게 보여준다.

이 책을 진행하기 위해 교사는 아이들에게 동화책 만들기라는 큰 제목만 주고 나머지는 내키는 대로 마음껏 꾸며 보게 했다. 자신이 좋아하거나 직접 경험한 일을 이야기로 만들 때 생기가 넘치는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내 이야기를 어떻게 전달해야 할지 고민하면서, 그리고 캐릭터를 창조하면서 글과 그림의 조화는 물론 타인과의 소통도 함께 생각하게 됐다.

박민경 선생님은 짧게는 8주에서 길게는 16주가 걸리는 큰 작업을 마쳤을 때 아이들의 표정을 잊을 수 없다고 말한다. 투덜대면서 신경질을 부리던 아이들이 동화를 완성한 순간 해맑고 순수한 함박웃음을 지었기 때문이다. 스스로에게 힘을 느끼고 대견해 하는 웃음이었다. ‘동화책 만들기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시간은 아이들이 자기 자신 속에 있는 힘을 이끌어내는 시간이었다.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는 자녀에게 좋은 경험을 선사해주고 싶어하는 부모에게 방향을 제시해주는 책이 될 것이다. 지식 축적을 위한 공부도 중요하지만 인성과 감성 발달도 중요하다면, 지금 필요한 것은 스스로 가능성을 발견해 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주는 일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환경은 예술과 자연, 그리고 꾸준한 타인과의 관계에서 만들어 질 것이다.

 

미술을 통한 변화

박민경 선생님은 요즘 아이들이 네모반듯하고 인위적인 도시에 갇혀서 정서 불안과 상상력의 부재를 겪는 것을 안타까워했다. 그래서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작업을 포함해 다양한 미술 경험을 해온 것이다.

미술이라는 이름 아래서 자연 놀이, 미술관 감상, 동화책 만들기 등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아이들이 상당한 변화를 보였다. 예술을 감상하는 눈이 트였을 뿐 아니라 생각이 자유로워지고 의존적이던 아이가 독립적인 사고를 하기 시작했다. 어른의 지시만 기다리는 게 아니라 스스로 생각과 의지를 갖고, 그 생각을 표현할 줄 알게 된 것이다.

시끌벅적 그림 이야기미술을 통해 아이들이 변화할 수 있다는 성장의 증거이자, 어떤 방식으로 미술 교육을 시킬 수 있는지 그 방법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책이라 할 수 있다.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E-MAIL to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