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학 | 예술론
서양미술
동아시아 미술
한국미술
우리문화 탐방
패션 | 섬유예술
미술교육 | 실기
디지털 | 미디어아트
색채 | 디자인 | 공예
건축
도록 | 저널
명화 속 고양이
   
미래를 위한 디
 
보석 세팅 - 주
   
프랑스 시노그
 
 
 
 
미학특강
이주영
2011. 12. 10
320
18,000
978-89-91847-89-7
판매중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알라딘
도서11번가
 
-책소개-



“학문의 꽃이 철학이라면 철학의 꽃은 미학이다”

플라톤에서 헤겔까지, 그리스에서 한국까지

아우르는 미학개설서



BOOK & NOTE


‘BOOK & NOTE’ 시리즈는 책과 노트가 합쳐진 형태로 자신만의 메모와 설명을 추가할 수 있는 여유로운 공간과 함께, 하나의 꼭지를 이해하는 데 적당한 길이의 텍스트와 풍부한 도판을 제공하여 최선의 이해를 추구하는 일종의 교재이다.

그 세 번째인 『미학특강』은 미학의 정의와 범주, 플라톤에서 헤겔에 이르는 미학의 역사를 간명하게 제시한다. 여기에 더해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한국의 전통적인 예술사상과 미의식에 대한 논의도 소개한다.



미학특강


삶의 많은 가치들 중에서도 아름다움은 인간에게 가장 고유한 것이다. 특히 예술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움은 인간이 개별적 존재의 한계를 벗어나 그 자신을 더 넓고 높은 차원으로 끌어올리는 가교의 역할을 한다. 미학은 강렬한 감정의 환희부터 모든 것을 관조하는 지적 차원에 걸쳐 인간이 추구하는 모든 아름다움을 탐구한다.

미학은 일반적으로 어렵다고 치부되는데 이는 미학이 다루는 대상인 미와 예술을 이해하고 연구하려면 우리의 사유능력 중 이성적 부분만이 아니라 감성적인 부분 또한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감성의 역할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인간을 온전히 이해할 수 없고, 거꾸로 감성의 작용을 깊이 연구하기 위해서는 인간이 도대체 어떤 존재인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또한 사회와 역사, 문화, 종교, 윤리, 개인적인 기질과 특성 등 삶과 문화를 이루는 주요 부분에 대한 다각적인 해석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미학은 인간의 모든 인식능력과 온갖 학문적 성과를 활용하는 통합적인 학문인 것이다. 학문의 꽃이 철학이라면 철학의 꽃은 미학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저자가 20여 년간 미학을 가르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모은 것으로, 대학 교양강의의 교재로 활용되고 일반인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1부에서는 미학을 공부하기 위한 기본적인 정의・범주와 가장 중요한 논의들을 다루었다. 2부에는 한국미학에 대한 내용을 담았는데, 이는 대학에 개설된 미학강의가 서양미학 중심으로 구성된 경우가 많아 한국미학을 접할 기회가 별로 없는 학생들의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3부는 미학의 역사이다. 고대에서 근대까지 서양미학의 큰 흐름을 따라 미와 예술에 대한 중요한 철학자들의 생각을 강의별로 정리했다. 독자들은 철학자들의 성찰을 따라가며 미와 예술을 바라보는 고유한 시각, 방법론, 주요 문제점들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E-MAIL to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