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학 | 예술론
서양미술
동아시아 미술
한국미술
우리문화 탐방
패션 | 섬유예술
미술교육 | 실기
디지털 | 미디어아트
색채 | 디자인 | 공예
건축
도록 | 저널
에세이
기타
내 손으로, 시
 
환상의 미술-몽
그림의 운명-세
 
조각조각 미학
 
예술의 종말 이후-컨템퍼러리 미술과 역사의 울타리
아서 단토 Arthur C. Danto
이성훈/김광우
448쪽
20,000원
89-86353-62-8
 
-책소개-

『예술의 종말 이후』는

예술이 언제 종말을 맞았으며, 그 의미가 무엇이고, 종말 이후 동시대의 성격 그리고 미술의 새로운 개념에 관한 책이다. 예술의 종말은 서양 예술의 종말을 의미한다. 그렇다고 해서 동양 예술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할 수 없는 이유는 종말의 의미가 시사하는 바가 크고 종말 이후 동시대의 성격에는 다원화에 따른 동양 예술의 위상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제 예술계는 서양과 동양으로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고 지구화의 시대를 맞아 하나의 예술계를 형성하게 되었으므로 서양 예술의 종말과 새로운 개념에 의한 새 출발은 동양 예술의 각성과 더불어 다원적 예술에 대한 공통의 의미를 함께 고민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예술적․철학적 논제가 된다.

 

<브릴로 상자>가 예술의 종말을 고했다.

단토는 1960년대 중반 앤디 워홀Andy Warhol의 작품 <브릴로 상자>를 예로 들어 이는 양식의 문제가 아니라 예술 개념 자체의 종식을 의미하는 작품이라고 주장한다. 서양의 예술 개념은 플라톤의 『공화국The Republic』과 그 밖의 저서에서 언급된 ‘모방’이었다. 시각 예술을 모방으로 보는 시각은 르네상스 사고에도 침투되었으며 최초의 미술사가이자 이탈리아 화가, 건축가, 전기작가인 조르조 바사리Giorgio Vasari(1511~74)를 통해 르네상스를 거쳐 1960년대에까지 아무런 회의도 없이 고정 관념화되었다. 20세기 모던 아트는 이 고정 관념의 현대식 해석으로 등장했다. 이것은 각기 자체의 용어로 미술을 정의하고자 시도․경합한 동향들 중 견줄 나위 없이 두드러진 모습이었다. 모더니즘 최고 성과물 가운데 하나는 선언문이다. 단토는 선언문을 미적 이데올로기가 새로운 사회적․정치적 요구 안에서 작용하는 미술의 역할을 규정하는 것처럼 미술의 미래에 대한 방향을 설정하는 예술적 문서나 다름없다고 보고, 이 시기에 선언문의 규정에 맞지 않는 것은 미술로 인정받지 못하는 경향이 농후했음을 지적한다. 이렇게 고정화된 미술 개념의 붕괴는 곧 미술사의 붕괴를 의미했다.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 발발했을 당시는 그 의미를 알지 못하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후에야 역사의 반성에서 그 의미를 발견하고 확립하게 되듯 1964년 워홀의 <브릴로 상자>에 어떤 가치가 있는지를 깨닫지 못했다. 하지만 단토는 1980년대 중반 자신이 20여 년 전 화랑에서 본 워홀의 <브릴로 상자>를 떠올리고 그 작품이 의미하는 바가 미술사의 붕괴임을 깨닫게 된 후 <예술의 종말The End Of Art>이란 논문을 발표했다.

 

예술의 종말 이후는 새로운 예술의 개념으로 새로운 출발이 약속된 시대이다.

 

단토는 서양은 유럽의 특정한 지역 내에서의 예술만을 예술로 인식하고 유럽 밖에서 행해지는 그 밖의 예술을 예술로 받아들이지 않았던 데 대해 반성을 요구한다. 19세기 말 고갱을 비롯한 유럽의 미술가들은 아프리카, 아시아, 5대양의 예술을 접하면서 모방이 더 이상 예술적 이상이 아니라는 것에 대해 놀라워했다. 이러한 사실은󰡒시각 예술이란 과연 무엇인가?󰡓,󰡒궁극적으로 미술 자체란 무엇인가?󰡓하는 집요한 의문을 발생시켰다. 미술가들은 곧 미술이 시각적으로 유추할 수 있는 어떤 사물에 대한 내용이 남아 있지 않은, 다시 말하면 어떤 것에 대한 모방이 없는 가운데 완전 추상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또한 그들은 마르셀 뒤샹이 미술가가 만들지 않더라도 미술품이 될 수 있음을 발견한 것 같이 미술품이 되기 위해서 반드시 지녀야 하는 특정한 방식이란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이다. 하나의 단순한 도구도 미술품이 될 수 있으며 상품을 담은 상자도 작품이 될 수 있듯이 변용을 통해 평범한 것도 미술품이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또한 그는 다원주의를 예고하는 유럽 중심의 역사의 울타리의 붕괴가 시작되었으며 이는 모든 양식이 동등하게 취급되어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미술사를 양식의 역사로 보고 미술품의 질적 차이를 양식의 차이로 논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말한다. 단토의 예술의 종말 혹은 미술사의 종말이란 한편으로는 미술 운동들의 종말 또는 선언문들의 종말을 의미한다. 모든 양식이 우열없이 동등해야 하는 다원주의에 대한 인식을 뜻한다.

 

단토는 포스트모더니즘이란 용어의 사용을 반대한다.

 

포스트모더니즘이란 말을 널리 퍼뜨린 찰스 젱크스는 『포스트모던 건축의 언어The Language of Post-Modernism』(1975)와 유사한 여러 저서에서 국제 현대 양식에 대한 반동으로 등장한 경솔한 절충주의를 설명하기 위해 이 용어를 사용했다. 포스트모던 건축가들은 지역적이고, 전통적인 원천으로 되돌아갔으며 종종 󰡐익살스러운󰡑 방법으로 색채와 장식을 도입했다. 이들 중 가장 유명한 미국 건축가 로버트 벤투리Robert Venturi(1925~)는 󰡒순수함보다 잡종적인 요소󰡓를 좋아하고 󰡒뚜렷한 단일체󰡓보다 󰡒복잡한 활력󰡓을 선호한다고 했다. 건축 외의 분야에서 어떤 작품을 포스트모더니즘으로 분류하는 것은 더욱 어렵지만 공통점이 없는 양식들을 비슷하게 혼합하거나 역설적 방법으로 의식적인 문화적 참조들을 나타내는 회화와 조각이 포스트모더니즘으로 분류된다. 벤투리는 『건축에서의 복잡성과 모순Complexity and Contradiction in Architecture』(1966)에서 가치 있는 공식이 있다면 󰡒󰡐순수한󰡑 것보다는 혼성된 것, 󰡐단정한󰡑것보다는 절충된 것,󰡐명료한󰡑것보다는 󰡐모호한󰡑요소들이󰡐흥미로운󰡑만큼 외고집스럽다󰡓고 기술했는데, 이 공식을 적용하면 로버트 라우센버그의 작품, 줄리앙 슈나벨과 데이비드 샬레의 그림, 그리고 프랭크 게리의 건축물이 포스트모던이라고 할 수 있지만 제니 홀쩌나 로버트 맨골드의 작품에는 이 공식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단토는 포스트모더니즘을 하나의 양식으로 보고, 모더니즘의 계승인 동시에 초월이라는 식으로 그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잘못임을 지적한다. 그는 현대의 예술계를 예술의 종말 이후 혹은 동시대란 용어로 지시하는 것이 적합함을 주장한다.

 

그렇다면 새로운 예술은 정의란 무엇인가?

 

단토는 미술이 모든 종류의 미술, 온갖 질서의 미술과 양립 가능하기 위해서는 미술에 대한 정의가 최소한으로 약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그는 최소한의 정의에서 미술품으로 인정받으려면 반드시 어떤 의미를 지녀야 하고 그 의미가 작품에서 물질적으로 구성되어야 함을 주장한다. 이는 오브제가 해석을 통해 작품으로 변용되어야 하며 그 오브제에 읽을거리가 있어야 함을 뜻한다. 요컨대 이는 미술품으로 존재하려면 관람자가 이해할 수 있는 비평이 따라야 한는 것이며 비평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커졌음을 의미한다. 동시대 미술은 전문적이 되었고 ‘자기 지시성selt-referentiality’을 지니고 있어 비평가의 식견이 미술품을 규정하는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된다. 비평은 작품에 대한 판단만 하는 것이 아니라 작품의 성립에도 작용한다. 과거에는 작품을 성립하는 판단 기준이 작품이 제작되기 전에 미리 존재했지만 동시대에는 작품을 규정하는 기준을 미술가가 스스로 제시해야 한다. 그만큼 동시대 미술이 전문적이고 자기 지시적이기 때문이다. 동시대 미술이 철학과 상보적 관계를 이룰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작품의 구성은 눈으로 파악되지만 그 의미는 눈으로 읽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E-MAIL to CONTACT]